KOSÉ Corporation

Global

고세, CDP 기후변화대응 부문 최고 ‘A등급’ 획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세코리아 작성일21-02-18 18:55 조회41회

본문

고세, CDP 기후변화대응 부문 최고 ‘A등급획득

중장기 비전 ‘VISION2026’,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고려한다는 전략이 중심 축

클린뷰티 브랜드 세이키세와 연계해 생태계보호 위한 ‘SAVE the BLUE’ 캠페인 13여년간 이어와

 

624e3a1c4018f725867a2fc28a084938_1617010

[사진] CDP 기후변화대응 부문 최고 ‘A등급인증 로고

 

 

글로벌 코스메틱 기업 고세가 세계적인 탄소경영 정보공개 기관인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이하 CDP)’가 발표한 2020년도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CDP는 전 세계 9,600여 개의 기업 및 조직을 대상으로 기후변화대응 등 환경 보호와 관련한 이니셔티브 설정 및 활동, 그리고 관련 정보의 공개 수준에 대한 평가를 매해 실시하는 국제 비영리기관으로, 이들의 평가는 전 세계적으로 높은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고세는 1991년부터 ‘아름다운 지혜를, 사람에게 지구에게’를 기업 이념으로 삼고 사람과 지구가 동행할 수 있는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며 클린 뷰티를 지향해왔다. 특히, 작년 4월에 고세가 발표한 중장기 성장 비전인 ‘VISION 2026’은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고려한다는 전략을 중심 축으로 두고 있다. 즉, 환경 및 기후 변화에 대한 그룹 차원의 연구와 투자가 지속가능한 사회를 조성할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성장까지 이어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고세는 자사의 친환경 스킨케어 브랜드 ‘세이키세’와 연계해 13여 년간 생태계보호를 위한 ‘SAVE the BLUE’ 캠페인을 전 세계적으로 진행하며 클린 뷰티 가치를 일찍이 전파해왔다. 해당 캠페인은 판매 수익 중 일부를 산호초 보호 기금으로 투자하며 바다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활동으로 지난 2018 년부터는 캠페인 활동을 산림 보호까지 확장했다. 한국에서는 환경 보호 전문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과 협업해 작년 연말 서울 내 3번째 숲 조성까지 마쳤다.

 

고세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CDP 평가 결과에 대해 “고세의 지난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면서도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이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임직원들과 함께 결연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지고, 환경 보호를 위해 다양한 이니셔티브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세는 공급망 전체에 걸친 기후 변화 완화와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유엔기후변화협약 파리협정의 전 세계 목표에 기반한 과학적 감축목표 (Science Based Targets, SBT) 도입 ▲기후관련재무정보공개 권고안(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TCFD)에 부합하는 수준의 정보 공개 등 글로벌 흐름에 부응하는 다양한 이니셔티브를 가속할 예정이다.

  • 이전글
  • 다음글